Lerning HTTP/2

img

들어가며

HTTP/1.1은 성능 최적화와 모범 사례라는 흥미롭지만은 않은 복잡한 세계를 만들어냈다. 성능을 짜내려는 업계의 온갖 찬사를 받을 만했다. HTTP/2의 목표 중 하나는 이러한 많은(전부는 아닐지라도) 기법들을 더 이상 쓸모없게 만드는 것이다.

  • p54, 웹을 파헤치는 방법 중에

아직 코딩할 여유가 없어 프로토콜과 성능, 디버깅 부분에 대한 내용을 다 읽지 못했지만, 다른 부분을 다 읽은 상태라 리뷰를 남긴다. 입문자에게는 HTTP/2 에 대한 개념을 알려주고, h2를 알거나 이전 h1에 능숙한 중고급자에게 여러 책이나 문서를 권해 다음 길을 안내해주는 책인 것 같았습니다. 두께도 얼마 안되서 읽기 편했네요.

HTTP의 진화

HTTP 프로토콜 이전의 하이퍼텍스트 용어의 출현과 h0.9, h1.0 버전에 대한 설명, 굳은 바위처럼 되어버린 h1.1 표준을 해결하기 위해 HTTP 워킹 그룹(표준 규격을 담당하는 IETF 그룹)에서 h2 표준을 정한 이야기를 주로 다뤘습니다.

HTTP/2 맛보기

자체 서명을 해서 인증서를 받던가, certbot을 내려받아 nghttp2라는 웹서버로 Let’s encrypt로 인증서를 발급받고 h2 서버를 직접 실행시키는 과정을 소개했다. HTTPS로 웹 페이지를 관리 중인 분은 이미 알만한 내용이라 생각이 들었습니다.

웹을 파헤치는 이유와 방법

웹의 성능을 향상시키는 방법, 주로 프런트 엔드를 최적화할 팁을 알려줍니다.

HTTP/2로의 전환

앞 목차와 이어지는 내용이었다. 주로 최적화를 대응하면서 h1에 비해 차별되는 점을 설명합니다.

다음은 무엇인가

TCP에서 벗어나 (좀 더 빠른) UDP로 가기 위한 문제를 얘기하며 다음 HTTP 프로토콜 버전에 대한 저자의 기대를 볼 수 있었다.

HTTP/2 프레임

아, 그리고 부록으로 h2 프레임에 대한 내용도 다루고 있는데, 나중에 디버깅으로 참고할 만한 내용인 것 같았습니다.